본문 바로가기

팔공산올레

  1. 관광
  2. 걷기코스
  3. 팔공산올레
  4. 5코스

팔공산 올레길 5코스 - 구암마을 가는길

지도를 통하여 팔공산 올레길 5코스 구암마을 가는길 코스를 확인하세요. 코스 자세히보기
팔공산 올레길 5코스안내-경로안내,코스안내,난이도,코스특징
경로안내 내동버스정류장 → 굴다리통과 → 내동 보호수 → 추원재 → 성재서당 → 미대동 들녘 → 구암마을
코스안내 편도코스 / 6.2㎞ / 2시간 내외 난이도
코스특징 비교적 완만한 코스. 눈길 닿는 곳곳 팔공산에 기대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살펴 볼 수 있다.
걷기 좋은 계절 : 봄, 가을

올레이야기

지금으로부터 약450여년전 순흥안씨 일족이 터 잡은 내동 마을에서 출발한다. 북쪽 뒷산에 올라가보니 마을의 형세가 좌우는 산으로 가로막혀 있고 안에 있는 자리가 너무나 아늑하고 따뜻하게 보여 내동이라 이름 지었다고 한다.

좁은 길을 따라 올라가면 성인 여덟은 있어야 다 끌어안을 수 있을 것 같은 그 둘레가 어마어마한 나무가 나타난다. 고려조 안유 선생의 후손인 안향이 아끼고 사랑한 정자목이라 하여 속칭 ‘안정자’라고 불린다. 500년 된 노목이지만 아직 정정한 모습니다. 큰 그늘 아래 쉬어가기 좋다.

이어 농로를 걸어 인천사람 채선용의 후선들이 세운 추원재에 도착한다. 이 건물은 인천사람인 채선용의 후손들이 그의 선조를 기리기 위해 1820년(순조 20년)에 지은 재사(齎舍)이다.

조선 인조때 선비인 채명보 선생이 학문을 강론하던 성재서당은 쉬어가기 좋다. 세월이 흘러 정자가 퇴락하자 후손들이 중수하여 성재정에서 성재서당으로 개칭하였다.

도로를 지나 좁은 농로로 접어들면 길 양옆으로 논이 훤하게 펼쳐진다. 가을철에는 미대동의 황금들녘을 만끽할 수 있다. 미대동 주민들의 정성이 일구어 놓은 장관이다.

도로 건너편은 약 200년 전 현동수라는 사람이 개척한 구암마을이 있다. 마을 옆에 거북처럼 생긴 바위가 있어 귀암(龜岩)이라 불리다가 세월이 흘러 지금은 구암으로 불리고 있다. 이곳에서는 농촌의 일과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데, 시기별로 그 종류도 다양하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www.gooam.com)를 참고하기 바란다.

구암마을 쉼터성재서당추원재
팔공산올레 5코스 찾아가는 길 및 문의처-찾아가는 길,주변관광지,포토존,문의처
찾아가는 길
  • 버 스 : 401 타고 내동 하차
  • 도시철도 : 1호선 아양교역 하차 → 2번 출구 버스정류장에서 401 탑승
    대구도시철도노선검색 http://www.dtro.or.kr대구도시철도노선검색바로가기
주변관광지
포토존
미대동 들녘
미대동 들녘, 알알이 여문 벼들이 흩날리는 순간에 찰칵!
문의처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담당부서
관광과
담당자
전화번호
최근수정일
2017.09.01